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2 17:33

  • 뉴스 > 전국핫뉴스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부채 4482억원 늘고 억대연봉자 569명 증가”

임이자 의원, 환경부 12개 산하기관 조사 결과 “섬진강 수해·수도권 대체매립지 실패에도 ‘억대연봉’ 국민들 허탈”

기사입력 2021-10-20 13:5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문재인 정부 들어 공공기관의 부채 규모가 증가하는 등 경영 상황이 악화되고 있음에도 억대 연봉자는 꾸준히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임이자 국회의원(상주·문경)이 환경부 산하 12개 기관을 전수조사한 결과, 지난해 이들 공공기관의 총 부채는 156289억원으로 문 정부 출범 첫 해인 2017년보다 4482억원가량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들 기관의 억대 연봉자는 824(2017)에서 1370(2020)으로 546명 늘어났다. 12개 산하기관 전체 임직원에서 억대 연봉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79에서 201810.3, 201913.3, 202014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억대 연봉자 비율이 가장 높은 기관은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로 2020년 기준 전체 임직원 291명 가운데 79(27.1%)이었다. 이어 한국수자원공사 24.1%(5248명 중1268),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 21.4%(14명중 3), 한국환경산업기술원 9.4%(351명 중 33)이 뒤를 이었다.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의 1인당 평균 연봉은 20206600만 원이었다. 1인당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기관은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으로 지난해 성과급을 포함해 9000만원이 지급됐다. 이어 한국수자원공사(8200만원),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7700만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7300만원) 순이었다.

 

성과급을 포함한 기관장 연봉이 가장 높은 기관은 한국수자원공사로 총 21200만원이 지급됐다. 이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2800만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19500만원, 한국환경산업기술원 19100만원,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18900만원 등으로 집계됐다.

 

임이자 의원은 지난해 섬진강 수해로 인한 피해주민들이 1년이 넘도록 피해보상을 받지 못하거나 수도권 대체매립지를 구하지도 못하고 있는데도 해당 기관의 억대 연봉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에 국민들은 허탈함을 느낄 것이라며 적극행정에 기반한 경영으로 이런 우려를 불식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희옥 (heeok5086@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